뉴스새 글
한남들에게는 저게 최선입니다.
영화 <귀향>에서 그랬듯이, 또 이번에 DJ DOC가 집회에서 부른다는 노랫말이 그렇듯이. 물론 힙합하는 자들의 대부분은 그에도 못미치는 혐오정서로 가득차 있긴 하지요.
에휴... 저게 한계점이라니... 유감이네요... 애초에 힙합이라는 장르를 안듣는 저입니다만 , 저건 진짜 아니에요...
여혐이 워낙 뿌리깊게 박혀져 있어서 그런지 몰라도 닭을 비난하는건 좋으나 닭상대로 듣기 거북한 여혐물은 아니라보죠..
저런식으로 편승해 깨시민척하는건 아니죠..
풍자 너무 오랜만에해서 제대로 못하고 평소에 하던거 하는걸지도요 ㅋㅋ
흠... 이 나라의 힙합만 그런건지 아니면 다른 나라의 힙합도 그러한지 정말 궁금하네요...
한남이들이 창의적으로 뭔들 하겠농
원래 흑인사회가 가정폭력 문제도 심하고 힙합씬의 여혐문제가 논란이 됐고 되고 있는것으로 안닭
운영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