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새 글
너무나 자연스럽게 ^대의^앞에서 여성혐오문제는 사소한 투정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생각보다 많다는게 현실이라농
그나마 메르스갤러리 이후 어느정도 각성한 사람이 많아진것 또한 현실이지만
아직은 갈길이 너무나 먼거 같다농

나농이 보기에 진보남성들의 인식은 나꼼수 비키니사건때랑 별반 안변한거 같아 우울했다농
그래도 싸잡아 비난하고싶은 열망을 잠시 뒤로하고 희망을 가져본다농. 그게 내가 일워에 가입한 이유라농
솔직히 말하지면 나농은 한남들한테 일말의 희망도 못느꼈었다농.
그러다가 일워초반기말고 메갈리아말기때의 일워를 보며 나농은 내생각이 잘못된걸수도 있다는 생각을 했었....

타싸이트에도 트위터리안중에도 남페미들은 흔하지만, 뭐랄까..진정성이 안느껴지는 느낌이랄까 그런게 있었는데
여기서는 날것그대로 변화하는 과정을 보게되어 많이 놀랐었다농

새벽이라그런지 예전에 일워 열심히 눈팅할때가 기억나는구농^^
지금도 그렇지만 그때도 나농 삶의 작은 활력소였다농
여성혐오 반론을 듣고 싶지 않으면 여성혐오를 하지 않으면 되는데,
여혐=여자 싫어함이라고만 생각하는 한남 대가리로는 자기는 여혐하지 않는 크-린한 남성인데
예민보스 여성들이 별게 다 여혐이라고 난리치는 걸로밖에 안 보이고...

여성의 희생과 침묵이 너무나 자연스러워서 희생하지 않고 침묵하지 않는 여성이 한남 대가리로는 이해가 안 될 뿐이고.
그렇게 점점 번탈에 가까워지고! 깔깔깔깔
그나마 친포새끼들이 말이라도 통할 거라고 생각했던 과거의 저를 때려주고 싶네요.

여성혐오와의 전쟁은 사실상 '남성성'과의 전쟁이기도 한지라 여성보다는 아무래도 남자 페미니스트들이 좀 더 힘들겠지만 뭐 그것까지 여성들이 감싸주고 안아줄 필요는 없겠죠 ^^
페미니스트라는 걸 진보 프레임이나 깨시민 프레임처럼 생각하는 한남이 너무 많아서 자칭 페미니스트라고 하는 한남은 일단 의심부터 드는 게 사실입니다.

당연한 얘기를 당연하다고 하는데 나치소리에 메퇘지 쿵쾅쿵쾅 열폭종자가 되는 현실이 너무 웃기고요.
그나마 일워에서라도 솔직한 감상을 말할 수 있다는 게 약간의 위안이네요.
운영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