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새 글

[기사] 메갈리안을 위한 변론..주디스 버틀러 '혐오 발언'

vvcxk명 읽음3개 덧글
[기사전문] m.media.daum.net/m/media/culture/newsview/20160809060109907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여성혐오 발언을 화자만 바꿔 고스란히 되돌려주는 인터넷 사이트 메갈리아의 '미러링' 전술에 '한남충'(한국 남성을 비하하는 용어)들도 나름대로 반격한다. "원래 페미니즘이란 그런 게 아니다"라며 외국 페미니즘 이론을 읊는데, 이때 동원하는 대표적 이론가가 주디스 버틀러(60)다. 그가 이미 1990년에 쓴 '젠더 트러블'에서 젠더는 물론 생물학적 성(sex) 구분마저 사회적 산물이라며 해체한 마당에 미러링은 철지난 이분법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이런 비판이 무색하게 미러링을 이론적으로 뒷받침할 만한 버틀러의 책이 번역·출간됐다. 1997년작인 '혐오 발언'(원제 'excitable speech')에서 그가 펼치는 논지는 '혐오 발언은 듣는 이를 침묵시키지만은 않으며 오히려 되받아쳐 말하는 저항의 계기가 된다'로 요약된다. 책은 미러링을 둘러싼 각종 논란은 물론 혐오 발언을 법으로 제재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도 생각할 거리를 던져준다.

버틀러는 물론 혐오 발언 자체에 반대한다. 그러나 소수자 혐오 발언이 듣는 이에게 어떤 효과를 가져오는지, 이를 규제하는 게 마땅한지, 법원 같은 국가권력에 기대지 않은 채 저항할 여지는 없는지 등의 문제를 두고 몇몇 이론가들과 대립한다.

철학자 레이 랭턴은 혐오 발언이 단순한 말에 그치지 않고 그 자체로 곧 차별행위이며, 듣는 이를 침묵시키는 효과를 낸다고 주장한다. 예를 들면 '백인 전용' 같은 언어행위는 유색인종 차별을 정당화하고 그들에게서 권력을 박탈해 결과적으로는 유색인종을 종속시킨다. 이는 곧 혐오 발언을 국가가 규제해야 하다는 논리로 연결된다.

버틀러는 그러나 혐오 발언의 절대적 효과를 의심한다. "많은 언어 행위는 협의의 '행위'이지만, 그것들 모두 효과를 생산할 수 있는 권력을 갖거나 일련의 결과를 개시하는 것은 아니다." 혐오발언의 효과는 그것을 말하는 사람의 권력에서 비롯될 뿐 말 자체에 내재하지 않는다. 모든 혐오발언자가 "빛이 있기를!"이라는 한마디로 세계를 창조한 조물주 같은 권력은 지니는 것은 아니다. '일간베스트'를 비롯한 인터넷에 여성혐오 발언을 쏟아내는 이들이 주로 누구인지 떠올려보면 된다.

"혐오 발언의 결과로 겪는 고통을 축소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혐오 발언의 실패가 비판적 대응의 조건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 놓기 위해서"라는 설명처럼 버틀러는 혐오 발언을 듣는 소수자의 저항에 초점을 맞춘다. 그는 '되받아쳐 말하기'(speaking back)나 '그것으로 말하기'(speaking through)를 통해 혐오 발언이 원래의 맥락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말한다. '퀴어'(queer)는 원래 동성애자를 모욕하는 말이었지만 지금은 소수자 해방운동의 상징처럼 쓰인다....(생략)
http://ilwar.com/news/246798
운영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