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새 글
당연하다고 생각해온 것들을 하나씩 의심하고, 하나씩 고쳐나갈 수 있는 사회가 부럽습니닭. 언제나 이 빻음에서 이 나라가 벗어날 수 있을지요?
운영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