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새 글

[스포] 수어사이드 스쿼드

kkxjD명 읽음2개 덧글

이렇게 보니 그럴싸한

결국 자살 특공대를 보러 가는 행위가 자살이 될 줄 알고 있었다. 요즘 DC의 슈퍼히어로들은 왠지 영화에만 등장하면 여러모로 원작 팬들과 새로운 팬들 모두에게 외면을 받기 일쑤였기 때문에 그렇지 않아도 불길했던 이 영화, 슬픈 예감은 그대로 현실이 되었다. '할리 퀸' 홀로 아무리 애써도 이 영화를 살릴 수 없었다.

여기서부터 스포일러입니다. 스포일러를 읽기 싫으신 분은 여기서 나가시면 됩니다. 참, 이 영화는 추천하지 않습니다. DC의 광팬이시고 이미 보려고 마음 먹으신 분이라면야 뭐, 보러 가시겠지만. 아무튼


SPOILER AHEAD


DC의 히어로에게도 낯선데, 새로 친해지기 너무나 먼 빌런들

<수어사이드 스쿼드>를 보기로 결심한 것은 그저 단 한 명의 얼굴 때문이었다. '할리 퀸.' 애초에 DC월드, 그 중에서도 배트맨 애니메이션 시리즈를 보면서 비로소 존재를 알게 된 톡톡 튀는 빌런 중 한 사람인 그녀.

푸딩은 언제나 멋져~

그리고 이런 매력적인 등장인물을 영화에서는 참 잘 살린 것 같았다. 겉모습 뿐만 아니라 그 행동과 성격 모두를. 더구나 무척 신경쓰이고 걱정했던 할리 퀸의 '존댓말' 자막도 해결되어 더욱 좋았다.

생각해보니 저 뿅망치, 저때만 나오고 한 번도 안 써서 아쉬웠다

그러나 그뿐이었다.
처음부터 이야기는 기전체마냥 등장인물들의 데이터를 (너무 빨라 읽으려해도 읽을 수 없는 속도로 도망치는) 늘어놓고 그들이 얼마나 흉악한 악당이며 끔찍한 인물들인지에 대해 교과서 읽듯이 나열한다. 그나마 무게감이 있는 인물의 설명은 좀 길게. 그렇지 않은 인물들에 대해서는 최대한 짧게. 심지어 죽는 인물을 처음 인물 소개때 나오지도 않고 중간에 팀이 결집했을 때 모습을 드러내고 짧은 설명만을 남기고나서 금세 죽어서 퇴장한다. 아무리봐도 나중에 따로 촬영을 하고 덧붙인 인물이 아닐까 하는 의심마저 드는.
'스쿼드' 자체도 도무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 이들은 영화 초반에 주어진 설명대로라기에는 너무나 착하고 너무나 말 잘 듣는 '히어로 스쿼드'같아 보여서 계속 고개를 갸웃거릴 수밖에 없다. 맨 처음에 목에 장치한 폭탄의 진위여부를 가리기 위해 스쿼드 중 한 명을 속여 폭사시키는 일이 있는데, 그렇게 악랄했던 '빌런'은 나중에 가면 '너는 이쁜 애가 뭐 그렇게 속은 푹 썩었냐'며 할리 퀸을 짐짓 나무라고 있다. '스쿼드'의 등장인물들은 가혹하게 다뤄짐에도 군인들처럼 묵묵하게 명령에 복종하고 도중에 기회가 있어도 도망칠 생각조차 하지 않는 양순한 인물들이다.
사건의 인과관계도 완전 작위적인지라 전개가 이해가 가지 않는다. 특히 윌 스미스가 분한 '데드샷'은 완전 정의의 히어로나 다름 없는 인물이라서 더욱 이들의 정체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 아니 얘들 정말 그냥 히어로 아닌가???
인챈트리스가 결국 최종보스가 되어 일어나는 사건 자체도 조악하다. 수어사이드 스쿼드의 국장은 그저 '이 모든 걸 기획했지만 냉혹하고 비열한데다가 민폐만 끼치는 X'가 되어버렸다. 원작을 전혀 모르지만 설마 이 정도로 막가는 쓰레기인물이었을까, 왜 국장에 대한 묘사가 이렇게 박한 걸까 등등의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 아무튼 최종보스로 향하는 전투들은 힘 없고, 지루하고, 어둑어둑한 곳에서 치고받는 움직임은 신선하지도 재미있지도 필요하지도 않은 느낌. 계속 같은 적들과 같은 방식으로 같은 인물들이 대충 싸워 물리치고 다음으로 이동. 이동한 뒤 의미없는 수색 후 또 적과 조우해 전투. 또 이동. 이 와중에 스토리는 그냥 정지해 있다.


이 분이 나오면 그나마 좀. 애니메이션 판 조커에 너무 꽂혀서 어느 조커를 봐도 시큰둥하긴 하지만 그래도 뭐 좋은 조커다

그래도 이 둘이 각인되어버린 1냥

배트맨과 조커가 나오는 부분이 그나마 좀 낫지만 스토리 진행과 거의 혹은 전혀 상관이 없다는 점에서는 지루하기 매한가지. 그렇게 뻔한 이야기를 지리지리하게 풀다 말다 하다가 절정 직전에 술집 씬은 그야말로 '와장창' 느낌이다. 우리의 빌런(같지도 않긴 했지만)들이 왠지 모르겠지만 최종보스와의 전투를 목전에 둔채 술잔을 기울이며 신세한탄을 하기 시작하는데 구구절절한 이 사연들을 얘기하는 품새들이 역시 빼박 히어로라고 불러주는 편이 낫다 싶을 정도.
그리고 모든 관객이 예상할 수 있는 방식으로 해결된 최종보스와 모두가 행복하게(!?) 감방으로 돌아가 행복한 구금생활을 즐기며 해피 엔딩.

연기는... 아무리봐도 이들에게 절박함과 교활함과 비열함 등등의 악덕을 찾아볼 수 없다는 걸 고려해보면 이건 좋은 연기가 아닌게 아닐까 싶다.
액션은... 거의 모든 전투 씬이 밤중/비오는 밤중에 벌어지고 어두운 실내에서만 벌어지는 탓에 뭘 제대로 볼 수가 없다. 싸구려 CG를 가리기 위한 꼼수도 아니고 대체 뭔지? 거기다 흥미있거나 새로운 액션 씬은 단 하나도, 진짜 단 하나도 없었다. 액션 씬 전체가 그저 지루할 뿐.
스토리는... 처음부터 끝까지 작위적이고 제멋대로고 산으로 갔다가 대충 끝난 분위기. '스쿼드'의 결성부터 그들이 해결해야 할 사건까지 무엇하나 이해가 확실히 가는 것이 없다. 그다지 빌런으로 보이지 않는 '바른생활청소년'들 처럼 보이는 빌런들의 이야기니 더 더 이상하고 지루할 뿐.

결론은 비추. 보러간다는 분을 말리고 싶은 나쁜 영화. 할리 퀸이 잘 뽑혀 나왔다고 하지만 그것 때문에 영화관을 찾을 이유는 없다.

DC히어로무비는 앞으로 그냥 믿고 거르는 편이 나을지도.

PS) 그래도 원더우먼이 출동한다면? 아아아아아아아아.
PS2) DC가 쿠키를 써먹기 시작했다. 영화가 끝나면 나오는 주제가가 끝나면 국장과 부르스 웨인이 무슨 등신같은 거래를 한다.
PS3) 정말 기대치를 낮췄지만 그 기대치보다 좀 낮은 듯.
http://ilwar.com/movie/246936
섬세하고 꼼꼼한 리뷰 감사히 봤다농. 
무지무지 재미있는 영화일걸로 기대하고 있었는데, 여기저기서 불길한 소식이 들려오더니만, 역시..ㅠㅠ
할리 퀸 캐릭 넘 맘에 들어서 엄청 기대한 영화였다농.ㅠㅠ
그냥 배트맨 애니메이션 시리즈의 한 편을 영화관에서 보는 편이 훨씬 나을 정도라고 생각들었어요.
할리 퀸과 조커가 이야기의 중심인 에피소드 <MAD LOVE> 한 편이 이 영화 전체보다 몇 배는 나은 수작입니다.

아무튼 DC, 도대체 왜 우리에게 이러는 것이냐아아아아 ㅜㅠ
운영 후원하기